컨테이너 이사

2.5t 트럭 3대, 사다리차, 짐싸는 직원 6명이 와서, 컨테이너에 실어 보낼 이사짐을 싸서 보냈다.

최소한 2달은 컨테이너 내에만 있을 예정이기 때문에, 습기가 절대 있으면 안되고, 또한 파도에 의해 배가 많이 흔들릴 수 있기 때문에 깨지기 쉽기 때문에 일반적인 포장 이사보다 1-2단계를 추가하여 수많은 에어캡과 종이 박스로 각각의 물건들을 패키징을 하는 것을 지켜보았다. 

요즘 미국 서부 항구가 물류 대란이어서 최소 2개월 이상은 각오해야 미국 현지에서 물건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 현재 컨테이너는 부산항에 있고, 이번주에 배에 선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삿짐을 약 1주일만에 배에 선적하는 상황이 아주 운이 좋은 상황이라니, 코로나 여파가 크긴 크다.

덕분에 가을, 겨울 옷을 바리바리 싸서 비행기를 타야 한다. 분명히 집은 휑해졌는데, 쓰레기가 계속 나온다. 소파도, 책상, 책꽂이도 다 버리고, 세탁기, 건조기도 팔아버렸는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